에비스마이

에비스마이

에비스마이

에비스사마가 낚싯대를 짊어지고 아와지닌교자에 왔습니다. 쇼우야상은 술을 대접합니다. 술잔을 비운 에비스사마는 자신의 태어난 얘기와 복의 신이 된 이야기를 하면서 춤이 시작됩니다. 바다의 진미와 산의 진미 앞에 술을 마십니다. 취한 에비스사마는 배를 타고 해안으로 나가 큰 도미를 잡아 「경사스럽다」「경사스럽다」 하며 춤을 끝냅니다. 북의 리듬에 맞춰 에비스사마가 즐겁게 춤추는 이 제사는 넉넉한 마음을 가지고 에비스의 웃는 얼굴로 적극적으로 인생을 살아가자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.

에비스마이